뉴스
2018년 08월 25일 17시 51분 KST

한국·바른미래가 문대통령의 "올바른 경제정책"이란 말에 맹폭을 퍼부었다

"눈멀고 귀먼 정부"라는 표현도

News1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보낸 영상축사를 통해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일제히 논평을 내 비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현실과 동떨어진 경제상황 인식, 국민고통만 더 키운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인해 일자리가 급감하고, 소득양극화가 사상 최악의 상황인데도 이를 인정하지 않고 세금퍼붓기로 억지로 만든 취업자수와 고용률, 상용근로자 증가를 예로 들면서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효과를 내고 있다고 자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지금부터라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 그리고 정부는 현실을 정확히 직시하고,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는 경제정책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을 통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 경영 환경을 개선하고 일자리 창출과 국민소득 증가로 경제가 활성화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아무리 지지자들을 결속하기 위한 말이라고는 하나 국민들의 눈에는 눈멀고 귀먼 정부의 어두운 터널로 이 정부도 가고 있다는 개탄스런 사실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은 물론 야당들이 정부의 정책 변화를 촉구했지만 결국 대통령은 옹고집과 아집의 수렁에 자신의 몸을 담그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가지 분명해진 것은 대통령을 둘러싼 참모진의 탓이 아니라 결국 대통령의 탓이라는 깨달음”이라면서 ”대통령의 인식이 이러한데 누가 바른 소리를 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