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5일 14시 56분 KST

중학생 패싸움 예고에 경찰이 출동했다

인터넷에서 시비가 붙었다

부산지역 중학생들이 인터넷에 패싸움을 벌이겠다고 글을 올리는 바람에 경찰이 출동했다.

 

뉴스1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24일 오후 부산 동래구에 위치한 한 대형마트 뒤편에서 중학생들이 집단 패싸움을 벌인다는 소문이 돌았다. 소문의 이유는 인터넷이었다.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동래구 지역 중학생들로 보이는 인물이 댓글로 싸움을 벌이기 시작했던 것.

결국 이들은 대형마트 뒤로 모이기로 합의했다. 동래구에 있는 중학교 4∼5곳은 24일 ”오후 4시 이후 자녀들이 동래구 한 대형마트 주변에 가지 않도록 해달라”는 단체 문자메시지를 학부모들에게 보냈다.

이같은 정보를 입수한 경찰은 각 학교 학생전담경찰관(SPO)과 정보를 공유하고 동래구청 CCTV통합관제센터에 학생들 집결 예상장소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요청했다.

그리고 오후 5시부터 해당 지역 중학생들이 수십명 모이기 시작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학생들을 해산시키면서 사건이 일단락 됐다.

경찰은 야간이 되어서도 순찰과 CCTV감시를 통한 재집결 여부 등을 모니터링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글을 올린 중학생 등 관련자를 찾아내 진상조사를 벌일 예정”이라며 ”사안의 경중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