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5일 13시 46분 KST

문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고 말했다

민주당 전당대회에 축사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에 축하 영상메시지를 보내 당과 정부가 분열을 멀리하고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현 정부 경제정책과 관련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있는 것”이라며 여당인 민주당에서 안심하고 앞으로의 정부 국정운영에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전대를 축하하는 동시에 전대를 활용, 여당과 그 지지자를 향해 본인의 ‘강조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전대에 보낸 영상 축사에서 ”우리 당은 하나가 될 때 승리하고, 분열할 때 패배했다”며 ”우리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이다.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더불어 잘사는 경제가 단숨에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오늘 선출될 새로운 지도부를 중심으로 다시 하나가 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 들어 우리 경제, 특히 고용에 대한 걱정의 소리가 많다”며 ”그러나 취업자수와 고용률, 상용근로자의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의 증가 등 전체적으로 보면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소득도 높아졌다.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청년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소득의 양극화 심화, 고령화 시대 속의 노후 빈곤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주어야 한다.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돼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당원 동지 여러분께 자신있게 말씀드린다.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기조로 가고 있다”며 ”정부는 고용문제와 소득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를 넘어 북방과 남방으로 우리 경제의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며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당원 동지 여러분, 새로 들어설 지도부 여러분, 국민과 당원의 뜻이 바로 우리 당의 뜻이 돼야 한다”며 ”안주하지 않는 혁신으로 소통하는 정당, 국민이 의지하고 믿을 수 있는 정당을 가꿔주시기 바란다. 국민이 승리하는 협치의 지혜를 모아주고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정치개혁에 앞장서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대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취임한 후, 처음으로 열린 여당 전대다. 당초 문 대통령 참석도 유력시됐지만 최종적으로 불참하기로 결정됐다.

 

아래는 전당대회 축사 전문

 

 당원 동지 여러분,  

 

  정말 뵙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영상을 통해 당원 동지들을 뵙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뜁니다.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축하하며, 함께하는 마음으로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우리 당의 승리를 이끌어 오신 추미애 대표님을 비롯한 지도부와 당원 동지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곧 출범할 새로운 지도부께도 미리 축하드립니다.

  지난 2015년, 저 역시 이 자리에 있었습니다. 당을 혁신하고, 총선에 승리해서,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겠다고 약속드렸습니다. 그 약속을 지킨 것은 제가 아닙니다. 우리 동지들의 뼈를 깎는 헌신과 단합의 힘입니다. 
   
  우리는 함께 전국정당을 만들었고, 마침내 승리했습니다. 촛불혁명의 현장에서 국민과 함께 했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새 시대를 열었습니다. 저는 당원 동지 여러분이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동지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선서를 한 그 날부터 단 한순간도, 광화문에 가득했던 국민의 명령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그 명령에 따라, 우리는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고 있습니다. 

  무너진 민주주의와 인권을 복원하고, 국민 개개인의 삶을 변화시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평화의 한반도, 사람이 먼저인 나라, 더불어 사는 경제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요즘 들어 우리경제, 특히 고용에 대한 걱정의 소리가 많습니다. 그러나 취업자수와 고용률, 상용 근로자의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의 증가 등 전체적으로 보면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되었습니다.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소득도 높아졌습니다.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청년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소득의 양극화 심화 고령화 시대 속의 노후 빈곤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주어야 합니다.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되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당원 동지 여러분께 자신 있게 말씀드립니다.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기조로 가고 있습니다. 정부는 고용문제와 소득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전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한반도를 넘어 북방과 남방으로 우리 경제의 영역을 확대할 것입니다.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 것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새로 들어설 지도부 여러분, 

  국민과 당원의 뜻이 바로 우리 당의 뜻이 되어야 합니다. 안주하지 않는 혁신으로 소통하는 정당, 국민이 의지하고 믿을 수 있는 정당을 가꿔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이 승리하는 협치의 지혜를 모아주십시오.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정치개혁에 앞장서 주십시오.

  우리 당은 하나가 될 때 승리하고 분열할 때 패배했습니다. 우리 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입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더불어 잘사는 경제가 단숨에 이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선출될 새로운 지도부를 중심으로 다시 하나가 됩시다. 함께 전진합시다.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함께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