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8월 23일 14시 36분 KST

스톡홀름과 고텐버그가 함께 개최한 '유로 프라이드 2018'은 화려했다(화보)

6만 명!

Andre Landeros Michel

지난 몇 주 동안 전 세계 수천 명의 사람들이 ‘유로 프라이드 2018’을 경험하기 위해 스웨덴으로 갔다.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은 1998년과 2008년에 유로 프라이드를 주최한 바 있다. 그러나 2018년 유로 프라이드 축제는 동쪽의 스톡홀름과 서쪽의 고텐버그의 두 도시에서 공동으로 개최됐다.

‘두 도시, 한 국가’라는 명칭으로 불린 이번 축제는 7월 27일 스톡홀름에서 시작되어 일요일 고텐버그에서 끝났다. 주최측은 스톡홀름 유로프라이드 퍼레이드에 5만 5천 명에서 6만 여 명이 참가해 이전 기록을 갱신했다고 밝혔다.

″스톡홀름은 북아프리카의 열기에 휩싸였고, 고텐버그는 보다 전형적인 여름 날씨였다”고 스웨덴을 방문한 매그너스 린드버그는 허프 포스트에 말했다.

“사람들은 사랑과 평등을 위해 행진했다. 정치적 메시지는 매우 큰 힘이 되어서 눈물을 흘렸다”

스웨덴은 오랫동안 LGBTQ 친화적인 여행지로 명성을 누리고 있다. 스웨덴은 이미 2009년에 동성결혼을 법제화했다. 아래 사진들로 그날의 열기를 느껴보자.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Andre Landeros Michel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