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2일 15시 26분 KST

[종합]김부선, 경찰출석 30분만 진술거부 후 귀가.."결정적 증거 제출"

경찰에 진술을 거부했고, 결정적 증거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배우 김부선이 경찰 출석 30여분만에 되돌아갔다. 김부선은 이날 조사에 참석했지만 경찰에 진술을 거부했고 결정적인 증거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변호사들의 조력을 얻어서 다시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김부선은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 경찰서에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서 조사를 받기위해서 출석했다. 김부선은 경찰 출석에 앞서 심경고백을 했다. 하지만 김부선은 경찰 출석 30여분만에 진술을 거부하고 집으로 돌아갔다.

실질적으로 경찰 조사를 받지 않은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법정에 세우기 위한 결정적인 거짓말을 입증할 결정적은 증거를 제출했다. 많은 변호사들이 무료로 도와준다고 해서 9월 10일을 넘기지 않고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을 만들어서 다시 출두하겠다”고 말했다.

OSEN

이어 그는 이재명을 법정에 세우기 위해서는 진실이 법률적 도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부선은 “상대는 영리한 법조인이고 변호사다 제가 피해자면서 가해자가 될 수는 없다. 변호사의 조력은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같은날 김부선을 조사를 맡은 분당경찰서 수사과장은 “김부선이 진술을 거부했고, 변호사를 선임해서 다시 조사 받겠다고 했다. 구체적인 출석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부선은 22일 경찰 출석에 앞서서 심경을 고백했다. 김부선은 “여기까지 오고 싶지 않았다. 이재명을 법정에 세워서 민낯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 무렵, 김부선과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는 스캔들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 측은 ”과거 변호사-의뢰인으로 만났을 뿐. 악성 루머에 대해 김부선이 공개사과도 했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김부선이 다시 스캔들을 언급했고, 이후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김부선을 고소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