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1일 17시 07분 KST

노라조 조빈 "이혁과 불화설? 개나 줘버려…예정된 이별"

노라조는 원년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을 영입해 컴백했다.

OSEN

그룹 노라조 조빈이 전멤버 이혁과의 불화설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그룹 노라조 신보 ‘사이다’ 컴백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조빈은 전멤버 이혁과의 불화설에 대해 ”이혁은 불화로 나간게 아니다. 처음 노라조를 하면서 ‘녹색지대같읕 록발라드 그룹‘으로 꾀어낸 뒤 노라조를 했다. 그러다보니 나도 미안함이 있었다. 그러면서 ‘언젠가 너의 갈 길을 가게 해줄게’라는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OSEN

이어 조빈은 ”그래서 지산 록 페스티벌에서 이혁의 본능이 드러났고, 내게 조심스럽게 말을 하더라. 그래서 흔쾌히 헤어졌다. 이혁이 우리 무대에 응원을 해주기도 했다. 여러분이 걱정하는 불화는 전혀 없었다”며 ”준비된 이별이 아니라 예정된 이별이었다. 불화라는 말은 개나 줘버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노라조는 원년멤버 조빈에 새 멤버 원흠을 영입한 이후 21일 낮 12시 3년 6개월만의 신곡 ‘사이다’로 컴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