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1일 15시 43분 KST

황희찬이 경기 중 '사포'를 시도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공을 올리지 못했다.

뉴스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이 20일(한국시각) 밤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진땀 승을 거뒀다.

한국은 2승 1패로 말레이시아와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승자승에 밀려 조 2위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오는 23일 밤 9시 30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서 중동 강호 이란과 8강행을 다툰다.

대표팀은 이날 키르기스스탄의 밀집수비에 막혀 내내 고전했다. 활로를 뚫기 위해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공격수 황희찬이 투입됐다. 후반 19분 손흥민이 장윤호의 코너킥을 발로 차 넣어 선제 득점을 올렸다.

논란의 상황은 그 직후 나왔다. 후반 20분 황희찬은 상대편 골문 근처에서 ‘사포’ 동작을 시도하다 실패했다. 공을 뒤로 빼긴 했지만 불안정한 터치로 공을 올리지 못했다.

사포는 브라질의 축구스타 네이마르가 종종 사용하는 기술로 화려한 발기술을 요구하는 고난도 플레이다. 프로선수도 성공하기 어렵다. 상대선수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어 잘 사용하지 않는다.  황희찬의 플레이는 경기가 끝난 후 도마 위에 올랐다.

황희찬은 지난 17일 말레이시아전에서도 심각한 부진을 겪었다. 경기가 끝난 뒤 나머지 선수들과 악수하지 않은 채 곧바로 라커룸으로 향해 ‘비매너’라는 비판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