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1일 09시 23분 KST

"사는 게 너무 힘들었다"던 한고은이 결혼 후 가장 두려워진 것

눈물 흘리며 털어놓은 속마음.

배우 한고은에게 남편 신영수와의 결혼은 인생을 달라지게 만든 선택이었던 듯하다.

20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에서 남편과 함께 포장마차를 찾은 한고은과 신영수는 연애 시절 이야기를 시작했다.

한고은은 ”살면서 한 번도 안 물어봤는데. 후배들이 나에게 언제 결혼을 결심했는지 물어보더라. 여보는 언제 결혼을 결심했냐”라고 물었다.

그 말에 신영수는 ”결심을 한 건 소개팅 전 서로 문자를 주고받았잖아. 그때 무조건 이 여자랑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대답했다. ”여보를 만나러 가는 것만으로 떨렸는데 만나는 당일 나를 서빙하는 직원으로 착각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신영수는 ”결혼 생각을 안 하고 있었는데 사람을 만나서 머리가 멍해지는 경험을 처음 했다. 당신이 아니면 결혼을 못 할 것 같았다”라고 결혼을 결심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결혼해 줘서 고마워. 당신이 없었으면…”이라고 말하던 한고은은 감정이 격해지며 눈물을 흘렸다. 한고은은 ”결혼하기 전에는 살면서 나에게 가장 쉬운 일은 죽는 거였다. 사는 게 더 힘들었다. 여보랑 결혼하고 세상에서 죽는 게 제일 무서워졌다. 지금 죽으면 너무 억울하다. 건강하게 오래 삽시다”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그 말에 신영수는 ”그래서 내가 가능한 한 밝게, 여보에게 짐이 되지 않고 나에게 기댈 수 있게 하고 싶다. 힘든 일은 서로 나눈다고 하지만 그것도 나누기 싫은  게 남편의 마음이다”라고 이야기했다.그 말에 신영수는 ”그래서 내가 가능한 한 밝게, 여보에게 짐이 되지 않고 나에게 기댈 수 있게 하고 싶다. 힘든 일은 서로 나눈다고 하지만 그것도 나누기 싫은  게 남편의 마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한고은은 인터뷰에서 ”저 나름대로 치열하게 살았던 것 같다. 이 사람 만나서 너무 행복하다. 그래서 이 행복이 사라질까 봐 두렵다. 내가 살아왔던 날들에 대한 보상을 받는 것 같다. 그래서 세상에서 죽는 게 제일 두렵다”라고 결혼 후 행복한 순간을 보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부모님을 처음 만난 날 아버지께서 믿을 구석이 있으니까 내려놓고 남편 의지하고 살라고 말씀을 하셨을 때 든든했다. 믿을 구석이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게 정말 좋은 것 같다. 사람들이 나보고 많이 변했다고 하더라. 나 정말 시집 잘 간 것 같다”라고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