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0일 21시 54분 KST

[한국-키르기스스탄] 김학범호, 0-0 전반 종료...답답한 경기력

같은 시간, 바레인은 말레이시아를 2-1로 이기고 있다.

김학범호가 키르기스스탄과 마지막 조별리그 3차전서 아쉬운 결정력으로 득점 없이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밤 9시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키르기스스탄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 3차전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지난 17일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서 1-2 충격패를 당했다. 반둥 참사였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1승 1패를 기록하며 말레이시아(2승)에 이어 조 2위로 밀려났다.

OSEN

좌우 풀백은 김진야(인천)와 김문환(부산)이 나서고, 센터백은 김민재(전북)와 함께 정태욱(제주)이 처음으로 출격해 호흡을 맞춘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이번 대회는 25개국이 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1~2위팀이 자동으로 16강에 진출한다. 3위팀 중 가장 순위가 높은 4팀도 16강행 막차를 탄다.

한국이 경기 시작부터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포백으로 나선 만큼 측면을 부지런하게 흔들며 상대 밀집 수비를 괴롭혔다. 전반 3분 황인범이 페널티 박스 앞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살짝 벗어났다. 연이어 나상호도 슈팅을 날리며 상대 수비를 괴롭혔다.

전반 7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살짝 벗어났다. 키르키스스탄은 파이브백을 중심으로 두줄 수비로 버티기에 나섰다. 말레이시아전에 이어 한국은 상대 밀집수비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OSEN

하지만 악재가 터졌다. 전반 17분 상대 역습을 막기 위해 김민재가 무리한 태클을 시도하다 옐로우 카드를 받았다. 앞선 말레이시아전 경고 1장을 안고 있었기 때문에 16강전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이후 한국은 계속 공세를 이어갔으나 골은 나오지 않았다.

전반 29분 한국은 페널티박스 앞에서 나상호가 상대 반칙을 유도하며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에이스’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으나 수비벽에 막혀 무산됐다. 이어 김민재가 위력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다시 한 번 벗어났다.

황인범이 부지런하게 아쉬웠으나 마무리 작업이 아쉬웠다. 전반 35분 다시 한 번 페널티박스 앞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다. 이번에는 황의조가 키커로 나섰으나 다시 한 번 무산됐다. 전반 37분 2선에서 침투한 장윤호가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 42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수비수 몸을 맞고 벗어났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 시간 공을 잡았으나 슈팅을 날리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답답한 결정력 끝에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같은 시간 바레인이 말레이시아를 2-1로 이기고 있어서 만약 한국이 패배 한다면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