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0일 19시 52분 KST

태권도 김태훈·김잔디·하민아가 은메달을 확보했다

압도적인 점수로 결승에 진출했다.

뉴스1

태권도 선수 김태훈·김잔디·하민아가 모두 금메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20일 김태훈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JCC 플리너리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58kg급 준결승에서 일본의 스즈키 모론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김태훈은 1회전 경기 시작 8초만에 공격을 성공해 1-0으로 앞서갔고, 막판에는 순식간에 6-0으로 격차를 벌렸다. 2회전에서도 종료 직전까지 집중하는 모습을 보인 김태훈은 24-11로 승리했다.

김태훈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CHAIDEER MAHYUDDIN via Getty Images

한편 여자 태권도의 김잔디와 하민아도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여자 67kg급의 김잔디는 우즈베키스탄의 니고라 투르순쿨로바에 14-4로, 여자 53kg급 하민아는 레바논의 래티티아 아오운에 12-1로 승리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