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8월 20일 15시 41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정책에 대해 사과했다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용해 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난달 취업자가 작년 7월보다 5000명 느는 데 그치는 등 고용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 ”고용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악화하는 모습을 보여 마음이 매우 무겁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상황이 좋아지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는가 반면, 고용상황이 계속 악화되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다”라며 ”인구와 산업구조 조정, 자동화와 온라인쇼핑과 같은 금방 해결하기 어려운 구조적 요인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고 특히 고용상황이 어려운 분야와 연령대에 대해 더욱 다양하고 강력한 대책들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와 내년도 세수전망이 좋은 만큼 정부는 늘어나는 세수를 충분히 활용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쳐주길 바란다”라며 ”그와 함께 민간분야의 투자와 고용 확대를 위한 규제혁신과 공정경제 강화에도 더욱 속도를 내고 국회의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웍으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