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0일 12시 23분 KST

박주호·안나 부부가 보여준 '언어교육 철학'

딸 나은은 한국어,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축구선수 박주호(울산현대)의 아내 안나는 스위스인이다. 이들은 슬하에 딸 나은과 아들 건후를 두고 있다. 특히 나은은 4개국어를 능숙하게 쓰는 ‘언어 천재’적인 모습을 보였는데, 이를 두고 박주호가 자신만의 언어 교육 철학을 드러냈다.

19일 박주호는 딸, 아들과 함께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나은은 영어는 물론 아빠와는 한국어로, 엄마와는 독일어로, 외할머니와는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등 4개국어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나 스위스에서 자라 6개국어를 할 줄 아는 엄마 안나의 영향을 받은 것이었다. 그럼에도 자연스럽게 여러 언어를 습득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을 텐데, 이에 대해 안나는 ”언어를 강요하기보다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도록 하는 편”이라며 언어 교육 철학을 밝혔다.

또 박주호는 다른 것보다도 ‘존댓말’ 교육에서만큼은 엄격한 모습을 보이는 등, 한국어에서의 예절을 확실히 지킬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박주호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계기에 대해 ”아내에게 자유시간을 주기 위해”라고 답했다. 박주호는 ”나 하나만 보고 젊은 나이에 한국에 와서, 나 없이 아이들을 키우며 얼마나 힘들었을까 싶었다”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강조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