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8월 20일 11시 07분 KST

드루킹의 칼날이 이번엔 '한나라당'으로 향했다

자유한국당의 전신

“당시 한나라당 측은 서울 용산 전자상가 등지에서 댓글 기계 200대를 사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 댓글 기계는 한 대에 500만원 정도 했다. 비용이 10억원 들었을 것”

 

1

 

드루킹의 입이 이번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으로 향했다. 19일, 드루킹 김모씨는 특검 수사 과정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개발 경위를 설명하며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측도 ‘댓글 조작 기계’에 대한 정보를 듣고 댓글 조작을 위해 기계를 샀다는 게 드루킹의 주장이다.

김씨가 진술한 내용은 더 있다. 한나라당이 이 댓글 조작 운용을 위해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조직폭력배들과 손을 잡았고 이들에게 보수를 지불하기 위해 총 30억 가량을 지출했다는 것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현재 한나라당 댓글조작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특검 수사는 25일로 종료된다. 다만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한차례에 한해 수사기간을 30일 연장할 수 있다. 특검이 수사 기간 종료 3일 전 연장을 신청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까지 가부를 결정해 통지한다.

그러나 대통령이 수사연장을 승인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특검은 의혹의 핵심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포털 댓글 추천수 조작을 공모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18일, 영장을 기각했다. “공모 관계의 성립 여부 및 범행 가담 정도에 관하여 다툼의 여지가 있고 증거인멸의 가능성에 대한 소명이 부족한 점, 피의자의 주거와 직업 등을 종합하여 보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및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