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9일 17시 12분 KST

하태경이 “손학규가 거짓말을 한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 모두 바른미래당 대표로 출마했다.

뉴스1

바른미래당 9·2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전당대회)를 통해 당권에 도전한 하태경·손학규 후보는 손 후보의 과거 발언을 놓고 19일 설전을 벌였다. 

하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손 후보는 지난 2016년 11월 탄핵 촛불시위 당시 ‘(박근혜 대통령에게) 거국내각 총리 제안이 오면 적극 응하겠다‘고 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18일 영남권 TV토론에서 제가 ‘당시 발언을 후회하지 않는가‘라고 묻자 ‘어떻게 박근혜 대통령 밑에서 총리를 하느냐’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밝혔다. 

하 후보는 ”손 후보는 2016년 11월1일 SBS 3시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거국내각 총리 제안이 오면 수용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뿐만 아니라 손 후보는 2016년 11월4일 대구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가 진정성이 있다‘고 강변하며 ‘헌정중단을 막기 위해 거국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이 이러함에도 손 후보는 민심과 거꾸로 가는 잘못된 상황판단도 모자라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는 거짓해명으로 또 다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손 후보의 거짓해명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며 손 후보는 국민과 당원들에게 자신의 거짓말에 대해 깨끗하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에 손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이찬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당시 손 후보의 발언은 혼란을 수습하고 국정마비 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이야기한 것이었다. 즉, ‘대통령 자신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여야가 진정으로 합의해서 새로운 과도정부 성격의 내각, 중립 내각을 구성해 나라를 바꿔가자는 자세가 확고할 때’ 총리 제안을 받는 사람은 나라를 위해 온 몸을 던져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받아쳤다. 

이 의원은 ”대통령이 총리를 지명하는 것이 아니고 여야 합의로 총리를 임명해서 과도정부를 구성하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 아래에서의 총리가 아니다”라며 “SBS 인터뷰에서도 ‘이 나라가 이렇게 어려운 처지에 처하고 나라가 무너질지도 모르는데 여야가 어딨나, 같이 힘을 합쳐 거국 내각을 구성하자, 6공화국을 극복하고 7공화국을 출범시켜야 한다는 마음의 자세를 갖고 누구를 총리로 선출한 것인가 의논해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위기에 빠진 나라를 위한 진심어린 충정에서 나온 발언을 왜곡하고 침소봉대해 당내 경선에 이용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며 구태정치의 표본일 뿐”이라며 ”평소 구태정치를 신랄하게 비판해온 하 후보는 당장 억지주장과 침소봉대를 멈추고, 정정당당하게 경선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