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9일 10시 33분 KST

국방부, '병사 평일외출' 시범운영한다

오후 10시 전에 복귀해야 한다.

뉴스1

국방부가 오는 20일부터 병사들을 대상으로 일과 후 평일외출 제도를 시범운영한다. 하지만 사고예방 등 차원에서 음주는 전면 금지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19일 ”시범운영 기간에 병사들이 외출해서 술을 먹을 수 없으며 사전에 이 내용을 공지할 것”이라며 ”만취 상태 등 복귀는 불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시험운영 후 평가 결과를 보고 병사들에게 음주를 허용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일단 이번 시험운영 때는 음주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병사들을 대상으로 일과 후 평일 외출 제도 시행에 앞서 20일부터 10월31일까지 육·해·공군 13개 부대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다.

육군은 3·7·12·21·32사단 등 5곳, 해군과 해병대는 1함대, 해병2사단 8연대, 6여단 군수지원대대, 연평부대 90대대 등 4곳, 공군은 1전투비행단, 7전대, 305관제대대, 518방공포대 등 4곳이다.

국방부는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사회와의 소통 창구를 넓히고 작전·훈련 준비를 위한 충분한 휴식 등 보장을 위해 평일 병사 외출 허용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방부는 군사대비태세에 지장이 없도록 일정 인원 범위 내에서 지휘관 승인 하에 부모 등 가족과의 면회, 민간 의료시설 이용, 소규모 단위의 단합활동 등을 중심으로 시범 운영을 한다.

병사들은 평일 일과 종료 후인 오후 6시쯤 외출해 당일 저녁 점호 시간인 오후 10시 전에 복귀해야 한다. 다만 지휘관은 부대 여건을 고려해 복귀 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육군은 휴가 및 외출·외박 인원을 포함해 현재 병력의 35% 수준 이내에서 실시하도록 하고 해·공군은 현재 병력의 3분의 1 수준 이내에서 실시한다.

국방부는 향후 2차례 중간 평가에서 시범운영 결과를 평가한 뒤 장병 및 부모 의견, 군사대비태세와 군기강, 전·후방 부대 간 형평성 등을 고려해 연말까지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