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8일 17시 29분 KST

부산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20대 경비원이 추락해 사망했다

바닥을 미처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gerenme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18일 오전 11시 23분쯤 부산시 해운대구의 45층짜리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승강기 통로 아래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이 아파트로 이사를 하던 B씨(41)는 경비원 A씨(27)의 비명을 듣고 119에 곧바로 신고했고 소방당국은 인원 16명과 장비 5대 등을 동원해 A씨를 구조,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을 거뒀다.

소방당국은 A씨가 이사전용 승강기를 이용하려 1층에서 비상키로 문을 열고 탑승하다가 지하 3층, 약 16.5m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승강기 카(사람을 태우는 구조물)는 17층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