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8월 18일 16시 59분 KST

시민들이 힘을 합쳐 ‘성추행범’ 58세 남성을 붙잡은 사연

멀리 도망가지 못했다.

Sungjin Kim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출근길 서울 시내 만원 버스에서 성추행 후 달아나는 남성을 시민들이 붙잡았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버스에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58세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7일 오전 8시30분쯤 서대문역 근처를 지나는 시내버스 안에서 한 여성의 몸에 자신의 신체를 수차례 밀착하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를 눈치챈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A씨는 서대문역 정류장에서 버스가 정차한 틈을 타 하차해 달아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왕복 8차로인 서대문역 도로를 무단횡단 하면서 달아났고 따라 내린 피해자가 “성추행범을 잡아달라”고 소리쳤다.

A씨의 비명을 들은 다른 시민들이 나섰다. 한 여성이 피해자와 함께 A씨를 쫓으며 “저 사람은 성추행범”이라고 외쳐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으며, 남성들도 합세해 골목길로 달아나는 A씨를 붙잡을 수 있었다.  

현재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신병처리 방향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