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8일 11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18일 11시 45분 KST

말레이시아에 충격패한 한국 대표팀이 맞게 될 운명

본선에 진출해도 가시밭길

2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면서 까다로운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조기에 격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은 지난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충격패했다.

 

뉴스1

 

이로써 한국은 1승 1패(승점3)가 되면서 말레이시아(2승·승점6)에 뒤져 조 2위에 머물게 됐다. 한국이 20일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의 최종 3차전에서 승리하고 말레이시아가 바레인에 패해도 승자승 원칙에 따라 조 2위가 최고 성적이다.

한국 입장에서는 피하고 싶었던 상황이다. 만약 한국이 E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면 D조 2위와 8강 진출을 다툴 수 있었다. D조는 일본과 베트남이 1, 2위를 다투고 있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 없이 21세 이하로만 선수들을 구성했다. 베트남은 지난 1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멤버들이 주축을 이뤘지만 한국이 충분히 해볼만한 전력이다.

이어 8강에 오르면 C조 1위가 유력한 중국과 격돌할 가능성이 높았다. 중국은 이번 대회 2경기에서 9골을 넣는 등 준수한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한국이 그동안 중국 축구에 강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심적인 부담은 적을 수 있는 상대였다.

하지만 말레이시아에 무릎을 꿇으면서 최고 2위가 예상되는 한국은 난적들과 먼저 만나게 됐다.

한국이 E조 2위로 16강에 오르면 F조 1위와 경기를 치러야 하는데 현재는 이란이 가장 유력하다. 이란은 유럽 선수들과 비슷한 체형을 자랑한다. 여기에 한국이 최근 이란 축구에 힘을 못 썼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만약 이란이 아닌 사우디아라비아가 F조 1위를 차지해도 한국은 머리가 아프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빼어난 개인기와 스피드를 앞세운 축구로 이란과 0-0으로 비긴 바 있다.

한국이 8강에 진출하면 우즈베키스탄과 준결승 진출을 다툴 가능성이 높다. 우즈베키스탄은 2018 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챔피언십 당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에 1-4 완패를 당한 아픈 기억도 있다.

하지만 이같은 시나리오대로라도 경기를 하기 위해서는 키르기스스탄 승리가 우선이다. 키르기스스탄에서 또 다시 예기치 못한 결과를 낸다면 한국은 조 2위도 차지할 수 없는 처지가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