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8일 11시 00분 KST

에이핑크 김남주가 ‘정글의 법칙’ 도중 급성 목디스크로 병원에 실려 갔다 (영상)

팔까지 마비되는 위험천만한 상황.

‘정글의 법칙 in 사바’ 에이핑크 김남주가 목 디스크 때문에 안타깝게 중도 하차했다.

17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 출연자들은 직접 만든 바지선을 타고 바다로 향했는데, 그러던 중 김남주가 목 디스크 때문에 고통을 호소했다. 

김남주는 ”전날 잘 때 허리가 너무 아프더라. 잠을 깰 정도였다. 다 힘든 상황에서 목 아픈 거를 알리는 건 더 미안하더라. 정말 속상했다”라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김남주의 상태를 살핀 의사는 더는 촬영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팔까지 마비되는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던 것. 병원에 실려 가는 김남주는 ”이제 시작인데 너무 가기 싫다. 수중훈련도 열심히 했다. 너무 아쉬웠다. 바다를 앞두고. 마지막까지 같이 하지 못한 게 너무 미안했다”라고 눈물을 글썽이며 아쉬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