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7일 15시 52분 KST

이 개그맨이 '두시의 데이트' 라디오 생방송 중 삭발을 감행한 이유

"기사가 나가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킨 아름다운 삭발식’이라는 제목을 써달라”

뉴스1

개그맨 김인석이 생방송으로 삭발 현장을 공개했다. 청취자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지석진의 두시의 데이트’에는 김인석과 동료 개그맨 윤성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인석은 ”오늘 삭발을 할 것이다. 아기 엉덩이처럼 맨들맨들하게 삭발을 하겠다”며 삭발 선언을 했다.

뉴스1

 

이는 지난 1일, 김인석이 ‘두데’ 출연 당시 청취자들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하면 삭발을 하겠다는 약속을 했기 때문이었다. 김인석은 이를 지키기 위해 다시 한 번 ‘두데’를 찾은 것.

김인석은 ”아내 안젤라박이 처음에는 너무 싫어했다”며 ”지금은 멋지다고 한다. 누가 돈을 주는 것도 아닌데 자기 일을 위하는 모습이 멋지다고 해 용기를 얻었다”며 삭발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전했다.

마침내 삭발이 시작됐고, 김인석의 머리는 사정없이 잘려나갔다. 그러나 머리카락이 전부 밀리고 난 뒤 ”생각보다 잘 어울린다”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인석이 머리를 자르는 동안 윤성호는 ”김인석이 드라마 카메오 섭외가 들어왔는데 삭발 때문에 출연을 포기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인석은 ”일이 없었는데 머리 자른다고 하니까 갑자기 들어왔다. 기사가 나가면 ‘김인석, 국민과의 약속을 지킨 아름다운 삭발식’이라는 제목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삭발을 마친 김인석은 ”시원하다. 개운한 기분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삭발로 인해 17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번에도 그의 이름이 올랐다. 오후 3시 45분 현재 ‘김인석‘이 1위, ‘김인석 삭발’이 3위에 올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