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7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17일 10시 54분 KST

‘그래비티’ 알폰소 쿠아론의 신작 ‘로마’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70년대 멕시코의 이야기다.

Netflix

영화 ‘그래비티’로 오스카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은 차기작을 자신의 고향인 멕시코에서 찍었다. ‘로마’(ROMA)란 제목으로 알려진 이 영화는 알폰소 쿠아론이 넷플릭스와 손잡고 만든 작품이다. ‘로마’에 대해 알려진 사실 중 하나는 70년대 멕시코 중산층 가족에 대한 이야기이며 이 가족의 가정부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이다. 그리고 또 하나. 공개된 예고편에 따르면 ‘로마’는 우아한 느낌의 흑백영화였다. 촬영은 알폰소 쿠아론이 직접했다.

“영화에 담긴 장면의 90% 이상은 내 기억에서 나온 것입니다. 어떤 장면은 직접적이고, 어떤 장면은 약간 비틀어서 기억을 담았습니다. 이 영화는 나를 형성시킨 시간에 관한 이야기자, 한 나라를 형성하는 시간의 순간을 담고 있습니다. 멕시코에서 오랜 변화가 시작됐던 때였습니다.”

한편 ‘필름 스테이지’에 따르면 이 영화를 본 뉴욕필름페스티벌의 디렉터인 켄트 존스는 ‘로마’를 다음과 같이 평가했다.

“나는 이 영화가 시작부터 끝까지 모두 경이로웠다. 영화를 만든 사람들의 장인정신과 예술성, 이미지의 물리적인 힘과 중력을 경험했다. 내가 마법 같은 것을 보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로마’는 이 행성에 존재하는 삶과 미스테리 근거한 이야기다. 알폰소 쿠아론의 영화는 매우 경이롭다.”

오는 8월 29일 개막하는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출품된 ‘로마’는 12월에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