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7일 09시 22분 KST

‘언론 부역자’ 방문진 이사 선임 ‘김성태 압박’ 있었다

"차악을 선택했다."

뉴스1

<문화방송>(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진 가운데 ‘문화방송의 공정방송을 해친 인물’로 지목됐던 최기화·김도인 전 문화방송 본부장 2명이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6일 정치권의 압박을 시인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효성 위원장은 이날 241개 언론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시민행동) 대표단과의 면담 자리에서 “정치권의 관행, 자유한국당의 요구를 모두 무시할 경우 대파란이 걱정되어 임명할 수밖에 없었다”며 “김성태 원내대표의 압박에 굴복했다기보다 더 좋지 않은 결과를 막기 위한 차악을 선택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적으로 독립적 견해를 견지해야 할 방통위의 수장이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정치권 개입 의혹을 시인한 발언에 언론시민단체는 방통위원 총사퇴를 촉구했다.

박석운 시민행동 공동대표는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문화방송 전 본부장 출신인 최기화·김도인씨가 방문진 이사에 선임된 배경에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주문이 있었다고 이 위원장이 인정했다”며 “정치권의 관행, 특정 정당의 행태를 모두 무시할 경우 일어날 파장과 정치적 대립관계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한다. 두 사람을 관철하지 못하면 김석진 위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자유한국당이 막무가내로 나와 방법이 없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방통위의 해명은 “우리가 그러한 요구를 무시할 경우 정치적 파장과 여야 간 대립 국면으로 경색이 되는 것을 방통위가 조장하는 것인데 그건 바람직하지 않다. 타협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이어 “자유한국당 사람들은 자기들이 보내고 싶은 사람을 방통위원을 통해 관철시키는 것, 그렇게 보내는 것이 여야 합의고 법의 정신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결국 방통위가 이번 선임이 위법하고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역할과 권한을 포기한 채 부적격 인사들을 방문진 이사로 선임한 것”이라며 정치권 개입의 위법한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뉴스1

 

박석운 시민행동 공동대표는 “공영방송 이사뿐 아니라 방통위 위원 선임에서도 법에 없는 정치권의 추천 관행을 원천 차단하도록 국회는 방송관계법 개정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국방송>(KBS)과 <교육방송>(EBS) 이사 선임 과정에서도 정치권 개입이 이뤄지지 않도록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는 이날 오후 방문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여의도 율촌빌딩 앞에서 최기화·김도인 이사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