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7일 09시 25분 KST

드디어 열대야가 끝났다

완전히 끝난 건 아니다... 🤔

뉴스1

연일 지속되던 열대야가 17일 끝났다. 기상청은 폭염·열대야가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았지만, 일단 이번 주말까지는 선선한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17일 오전 8시 기준 밤 사이 서울의 최저기온은 21.7도로 밤 사이에 가을날씨로 변했다. 26일 연속 이어지던 열대야 현상이 사라진 것이다.

서울에는 지난 7월22일부터 이달 16일까지 26일 연속으로 열대야가 계속됐다. ‘최악의 폭염’이 기승을 부린 1994년 서울의 연속 열대야 기록(24일)도 깼다.

29일 연속 열대야가 지속된 전남 여수도 이날 24도까지 내려가며 열대야 릴레이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외에도 전주 24.5도, 대전 23.2도, 대구 22.7도, 경주 22.5도, 금산 22.2도를 기록해 전국 대부분 지역이 ‘열대야 없는 밤’을 보냈다.

열대야는 전날 저녁 오후 6시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일 경우를 지칭한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북쪽에 있는 고기압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기상청은 열대야가 ”일시적으로 해소”됐을 뿐, 19일 늦게부터 21일에는 ”다시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한반도로 확장하면서 남쪽으로부터 고온다습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되어 기온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 동안 “33도 내외 주의보 수준의 폭염이 대부분 지역에서 나타나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은 17~19일 보다는 다소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