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6일 15시 24분 KST

인천 광역 버스가 다시 다니게 됐다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

 지난 9일, 인천지역 광역버스 회사들이 경영난을 호소하며 인천시에 폐선 신고를 했다. 총 6개 회사 19개 노선이 해당됐다.

 

뉴스1

 

이들이 경영난을 주장한 이유는 버스 준공영제 미적용 때문이다. 버스 준공영제는 민간업체가 버스노선을 운영하되 운송원가 대비 적자를 공공기관이 지원해 주는 제도인데 인천시는 2009년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이들 광역버스업계에는 적용하지 않았다. 현재 시내버스 준공영제만으로도 연간 1000억원의 예산을 쓰는데 광역버스까지 포함하면 3년 뒤에는 연간 200억원의 재정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 인천시는 광역버스의 적자 지원을 꺼려왔다.

이같은 상황 때문에 인천 광역버스를 운행하는 기사들은 타 버스에 비해 적은 임금을 받고 일했다. 가뜩이나 열악한 근무 환경인데, 최저임금 인상으로 적자 폭이 더 커질 것이 예상되자 광역버스 업체들은 지난 9일 “최저시급 인상과 운수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로 운송수지 적자가 계속되고 준공영제에 참여하는 시내버스와 처우 격차가 더 벌어졌다”면서 인천시에 재정 지원을 요구하며 재정 지원이 없다면 21일부터 19개 노선 버스 259대 운행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이 입장은 일주일만인 16일에 철회했다. 이들 버스를 이용하는 승객은 평일 기준 하루 5만명가량인데 버스 운행이 멈출 경우 큰 교통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우려하던 상황은 발생하지 않게 되었다.

그러나 과제는 남는다. 적자 폭을 감수하면서 재개하는 운행이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재정 지원을 한다 해도 서울과 인천 양 쪽을 모두 오가는 버스 노선인데 한쪽 지자체만 재정을 부담하는 게 맞을 지 등 추가적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