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16일 10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16일 10시 15분 KST

이탈리아 다리 붕괴로 39명이 사망한 가운데 정치인들이 기업을 나무라고 있다

EFE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가 15일(현지시간) 고속도로 다리 붕괴로 현재까지 39명의 사망자가 확인된 가운데 제노바에 대해 12개월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또한 이 다리를 설계하고 유지한 기업에 대해 수사가 시작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콘테 총리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12개월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500만유로 규모의 국가비상기금을 배정하기로 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콘테 총리는 ”이번 사고는 용납될 수 없는 비극이며, 정부는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국민과 정치인들의 분노는 1960년대에 준공한 이 다리의 설계와 유지 보수를 책임지고 있는 민영기업을 향했다.

가디언은 모란디 교량이 있는 A10 고속도로 구역의 유지 보수를 책임지는 민영기업 ‘아우토스트라테 페르 리탈리아’와 이 기업의 주주인 베네통, 소유주인 인프라스트럭처 그룹 아틀란티아까지 분노의 불길이 번지고 있다고 전했다.

다닐로 토니넬리 이탈리아 교통장관은 사건 직후 아우토스트라테 페르 리탈리아의 고위 경영진이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하며 이 업체와 국가 간의국가간의 도로 관리 계약을 파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부총리이자 현재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핵심인 5성 운동의 수장인 루이지 디 마이오는 페이스북을 통해 아우토스트라테에 ”분명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디 마이오는 또한 ”베네통은 유지와 보수에 돈을 쓰는 대신 이익을 나눴고, 그게 이 참사의 원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2013년 디 마이오의 당 홈페이지에는 모란디 다리가 ”향후 100년을 버틸 수 있다”고 선언하는 내용이 올라온 바 있다. 이 내용은 사고 직후인 15일 웹사이트에서 삭제됐다.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중립 성향 매체 코리에레 델라 세라에 따르면 지난 5년간 4개의 다리가 붕괴됐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제노바 모란디 교량 80m 구간이 무너지면서 그 위를 달리던 30대 이상의 차량이 45m 아래 철로 위로 떨어졌다. 교각 최상부의 높이는 90에 달한다.

콘테 총리는 ”사고로 사망자 수가 증가할 것이며, 정부는 피해자들의 장례식 날짜를 국가 애도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