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0일 18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20일 18시 50분 KST

[화보] 이산가족 : 북한의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9명의 사연

'그 며칠이 67년이 됐다'

Pool via Getty Images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날인 20일, 금강산호텔에서 단체상봉이 진행됐다. 이금섬(92, 남측)씨가 아들 리상철(71, 북측)씨를 만났다.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첫 째날 일정이 20일 금강산에서 시작됐다. 컴퓨터 무작위 추첨을 거쳐 상봉 대상자로 최종 선정된 남측 이산가족은 모두 89명이다. 통일부에 등록된 생존 이산가족(7월31일 기준)은 5만6862명에 달한다.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했던 사람들 중 7만5741명은 이미 세상을 떠났다. 7월 한 달 동안에만 316명이 끝내 북한에 있는 가족을 만나지 못한 채 눈을 감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정례 상봉과 생사확인, 서신 교환, 고향 방문 등 이산가족들의 상봉을 확대하는 방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생존 이산가족들에게 남은 시간은 그리 많지 않아보인다. 

아래 사진들은 지난달 게티이미지가 소개한 이산가족 9명의 사연이다. 이들은 고이 간직한 옛 사진 등을 띄운 화면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