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8월 15일 13시 57분 KST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역사관이 염려스럽다"고 논평했다

"그 의도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역사 인식과 그 의도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는 논평을 냈다. 이른바 ‘건국절 논란’을 다시 제기한 것.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1919년 건국일’을 언급하며 정부수립 70주년 기념행사는 별도의 대통령 메시지 없이 축소해 개최할 계획이라고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1948. 8.15.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史實)마저 부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건국 과정의 엄연한 역사”를 이렇게 설명했다.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과 독립운동의 역사를 거쳐 1945년 일제로부터 광복을 되찾았고, 1948년 국제적(UN)으로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로 승인을 받음으로써 국민, 영토, 주권이라는 국가의 3요소가 완결된 건국을 하게 되었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이날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째를 맞는 광복절 기념행사는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으로 치러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2년 뒤인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계승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지난달에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일이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토대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헌법 전문은 대한민국이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음은 자유한국당의 논평 전문.

오늘(15일) 광복 73주년을 맞아 조국의 광복을 위해 고귀한 목숨을 아끼지 않고 일제의 억압 속에서도 해방의 희망을 놓지 않았던 애국선열들께 온 국민과 함께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 

해방과 건국 이후 대한민국이 폐허와 가난을 극복하고 한강의 기적이라는 빛나는 성공의 역사를 만든 것은 조국을 위해 몸 바친 선조들의 숭고한 희생이 그 바탕에 있었기 때문이다.

3.1독립만세운동 99주년, 광복 73주년, 건국 70주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음에도 일본은 아직도 과거사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 커녕 독도 영유권 의무교육을 3년 앞당기는 등 갈수록 자국민에게 왜곡된 역사관을 심화시키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역사관 또한 염려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은 ‘1919년 건국일’을 언급하며 정부수립 70주년 기념행사는 별도의 대통령 메시지 없이 축소해 개최할 계획이라고 한다.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과 독립운동의 역사를 거쳐 1945년 일제로부터 광복을 되찾았고, 1948년 국제적(UN)으로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로 승인을 받음으로써 국민, 영토, 주권이라는 국가의 3요소가 완결된 건국을 하게 되었다. 

이러한 건국 과정의 엄연한 역사를 애써 외면하고 ‘1948. 8.15.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史實)마저 부정하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 인식과 그 의도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또 다시 국론분열을 부추기며 국제적 승인을 받은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인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정부 스스로가 부정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는 것일 뿐이다. 

일제의 강점과 이로부터의 광복이라는 민족의 역사적 아픔마저도 국론분열과 이념논쟁으로 이끌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마저 든다.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독립운동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가치와 정신의 근간이다. 문재인 정부는 애국선열들께서 피와 목숨으로 지켜주신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가치를 퇴색시켜서는 결코 안 된다. 

자유한국당은 애국선열의 숭고한 신념과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역사적 성과와 자부심을 가슴에 깊이 새기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정신을 미래세대와 함께 지키고 이어나가는 일에 모든 노력을 다해 앞장설 것을 맹세한다.

 
2018. 8. 14.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 영 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