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8월 14일 11시 45분 KST

'1심 무죄' 안희정이 법원 나온 직후에 내놓은 말 (사진)

"다시 태어나도록 더 노력하겠다"

뉴스1

비서 성폭행 혐의를 받아온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14일 오전 ‘무죄’ 판결을 받은 직후 ”다시 태어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안 전 지사는 취재진을 향해 ”죄송하고 부끄럽다”며 ”많은 실망을 드렸다. 다시 태어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4일 오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 △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 전 지사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뉴스1에 따르면, 재판부는 ”(성범죄 사건의) 유일한 증거는 피해자 진술이고, 피해자의 성감수성도 고려해야 한다”면서도 ”피해자의 진술에서 납득가지 않는 부분이나 의문점이 많다. 피해자가 심리적으로 얼어붙은 해리 상태에 빠졌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판결했다.

이어, ”현재 우리 성폭력범죄 처벌 체계 하에서는 이런 것만으로 성폭력 범죄라고 볼 수는 없다”며 ”검찰의 공소사실 뒷받침이 부족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