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4일 10시 45분 KST

"엄마의 결심" '안녕' 영국에서 날아온, 보람 있네요

녹화 현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영국에서 한국까지 날아올 정도로 큰 고민을 전한 딸의 마음에, 엄마가 큰 결심을 했다.

13일 방송된 KBS2TV 예능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고영배, 사유리, 홍지민, 라붐 솔빈, 지엔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영국에서 본 편지”라고 했다. 실제로 영국에서 온 국제우편이었다. 영국에 살고 있는 13세 주인공은 자신 없이는 영국 생활를 못하는 엄마때문에 고민이라는 사연을 보였다.

OSEN

주인공이 등장했다. 영주권 시험 본 엄마가 그 이후 영어 공부를 뒷전으로 한다고 했다. 심지어 부모님 이혼 재판 통역까지 맡았다고. 영국에 살면서 영어를 안 배우는 사연의 주인공母가 등장했다. 母는 ”한인 타운에 산다, 20년 살아도 영어 1도 못하는 사람 많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에서 미용 보조로 일한다. 미용사인데 영어가 짧아 자르지 못한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외국인 친구가 없다는 것이 문제라고 했다.

딸은 ”생일파티 마치면 엄마들이 아이 친구들과 대화하는데 그렇지 않다. 연락처 주고 받아야 친구들 집에 놀러갈 수 있는데 우리 엄마는 그냥 나와버린다”고 속상해했다. 피해서 다른데 보거나 돌아가고 그런다며 안타까워했다. 신동엽은 딸에게 ”엄마가 열심히 뒷바라지 해주셔서 영어 잘하는 것”이라면서 엄마를 곁에서 챙겨드리는 건 어떨지 물었다. 딸은 ”엄마를 위한 동영상 만들어 노력했지만 엄마는 노력자체를 안 한다”고 서운해했다. 오래 거주하지 않아도 한국 친구 엄마들이 영어잘한다며 비교하게 된다고.

OSEN

이영자는 ”어머니가 전업 주부면 공부할 것, 그러나 삶의 무게가 있을 것”이라면서 ”그냥 한국에 오셔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픈가정사 후 한국에선 적응이 힘들어 올 수 없다고. 영국에 훌륭히 적응한 딸에게 미안하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생각하면, 부모님이 어릴 적 얼마나 잘해주셨는지 기억을 못해 미안하다”면서 ”어머니, 마음 고생 많이 하셨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母는 먹먹해졌는지 ”저보다 민서가 많이 했다”며 울컥, 눈물을 흘렸다. 엄마의 미안함에 아이도 눈물을 흘렸다. 母는 ”앞으로 아빠없이 커야하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면서 나약해질까 묻어뒀던 엄마의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MC들은 ”민서도 엄마가 얼마나 힘들지 알 것”이라면서 ”하지만 언젠가 혼자 영국생활하려면 영어를 할 수 있어야 엄마가 행복할 것, 그런 마음으로 사연 보냈을 것”이라 딸의 입장에서 말했다. 고영배는 ”저희 어머니도 미용일 한다, 뒤늦게 영어공부 시작하셨다, 배우지 못한 아쉬움 때문”이라면서 ”응원할 수 있던 건 엄마의 의지, 아이도 보고 싶은 것”이라 조언했다.

그러자 모녀는 다시 눈시울이 뜨거졌다. 딸은 ”엄마가 창피당할 수 있으니까”라며 눈물, 엄마가 무시당할까 걱정한 것이었다. 母는 ”딸이 멀리까지 내다보는 줄 몰랐다, 얘기를 들어보니 고민이다”고 함께 눈물 흘렸다. 

이영자는 ”나중엔 딸과 소통이 안 될까 걱정이다, 엄마가 용기를 낼때, 언어는 하면 되는 것”이라면서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자 母는 ”딸의 통역을 하는 정도로 만들겠다”며 엄마의 결심을 보였고, ”사랑해”라고 말하며 스튜디오의 따스한 울림을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