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4일 10시 29분 KST

김부선이 "이재명으로 착각했다"며 프로필 사진 속 남성에 사과했다

”이해해 주셔서 감사하다. 많이 당황했다”

배우 김부선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추정될 만한 인물이 카메라를 들고 있는 사진이었다. 그리고 이 남성의 사진과 함께 ”누구냐 넌, 누구냐^^”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마침 김부선의 페이스북 커버 사진은 2007년 12월 인천 바닷가를 배경으로 촬영한 것이었다. 프로필 사진에 이 지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카메라를 들고 있는 사진을 올린 건, 자신이 주장하고 있는 이 지사와의 ‘스캔들’이 사실임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사진 속 남성은 이 지사가 아니라 현직 기자였다. 남성은 경남지역 한 일간지 A기자였던 것. 이에 김부선이 A기자에 직접 사과했다. 김부선은 같은 날 오후 A기자에게 보낸 메시지 내역을 캡처해 올렸다.

김부선은 A기자에 ”이 지사인 줄 알고 착각했다”라며 ”제가 오래 전 이 지사와 서로 찍고 할 당시 클로즈업 사진을 찍은 적이 있는데, 복원이 여의치 않아 (A기자 사진을) 이 지사로 99% 오해했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또 ”사진 삭제해야 하면 그렇게 하겠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김부선은 ”그런데 왜 선생님 사진이 제 폰에 저장됐는지 궁금하다”고 물었고 A기자는 ”꽤 오래 페이스북 친구였다”고 답했다. 김부선은 ”이해해 주셔서 감사하다. 많이 당황했다”고 메시지를 맺었다.

현재 김부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은 ‘해변상회’라는 간판이 붙은 잡화·민박점 사진으로 바뀌어 있다.

김부선은 올해 6·13 지방선거 당시 ”이 지사가 2007년 12월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바닷가에 같이 갔다. 거기서 낙지를 먹고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