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3일 15시 42분 KST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소방관은 갓 돌 지난 쌍둥이의 아버지였다

구조를 위해 출동했다가, 타고 있던 보트가 전복됐다.

뉴스1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심모(37)소방교를 떠올리며 동료 소방관 A씨는 눈물을 흘렸다.  

13일 오후 2시쯤 실종자 중 한명인 심모 소방교의 시신이 사고가 발생한 수중보 인근(한강방면)200m지점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시신이 구조대 조끼를 입고 있었고, 어깨에 소방교 계급장이 달려 있었다고 전했다.

사망한 심모 소방교는 쌍둥이 아들의 아버지로, 지난 4월 쌍둥이의 돌잔치를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심 소방교는 평소 쌍둥이 아들과 아내 사진을 동료들에게 보여주며 가족을 많이 아끼고 사랑한 한 집안의 가장”이었다며 ”성격이 차분하고 심성도 착해 많은 동료들이 아끼고 좋아했다”고 말했다. 

그는 ”성실한 친구가 사고를 당해 눈물이 나온다”며 말없이 수색보트에 올라타고 또다른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   

앞서 12일 낮 12시 50분쯤 군 초소로부터 신곡수중보 인근에서 ”민간 보트가 표류중”이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보트는 오후 1시 33분쯤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 김포대교(일산방향) 아래 수중보 인근에서 전복됐다. 

이 사고로 구조보트에 타고 있던 소방관 3명중 오 소방장, 심 소방교 등 2명이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전복된 구조보트를 육지로 인양했으나 실종자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 소방 관계자는 “미발견된 시신에 대한 수색작업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