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13일 14시 16분 KST

오사카 '돈키호테'서 한국 커플이 훔친 의약품의 양

한국인에게도 무척 익숙한 이름들

ANN NEWS/captured

일본 오사카시 미나미구의 유명 할인잡화점 ‘돈키호테’에서 의약품을 대량으로 절도한 한국인 남녀 커플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MBS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1일 25세 남성 조모 씨와 29세 여성 이모 씨를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9일 오후 6시 20분쯤 돈키호테 도톤보리점에서 위장약 등의 의약품 52점 약 12만엔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가게 점원이 폐쇄회로 TV에서 범행 장면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방범 카메라의 영상을 보면 두 용의자는 호텔과 점포를 7번에 걸쳐 왕복하며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이들이 머무는 방에선 지금까지 훔친 것으로 보이는 악 150만엔(1650만원) 상당의 의약품 1000여 점이 발견되었다.

이들로부터 압수한 의약품 화면을 보면 한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의 위장약 ‘캬베진‘, 동전 파스로 유명한 ‘로이히츠보코’ 등의 브랜드가 포함되어 있다. 이들은 경찰에게 한국에서 되팔 작정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보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