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3일 12시 28분 KST

김부선이 "누구냐 넌"이라며 올린 프로필 사진 속 남성의 정체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추정될 만한 인물의 사진을 게시했다.

뉴스1

배우 김부선씨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이하 페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추정될만한 인물의 사진을 게시했지만 실제로는 현직기자의 사진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자신의 사진을 페이스북 커버로 올렸다. 또 프로필에는 카메라로 촬영을 하고 있는 중년남성의 사진을 올렸다.

앞서 김씨는 올해 치러진 지방선거 당시 지난 2007년 12월 인천 바닷가를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며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해 바닷가에 가서 찍은 것이다. 거기서 낙지를 먹고 이 분(이 지사)이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자신과의 불륜설이 사실임을 주장한 바 있다.

커버사진에 이 지사로 추정되는 인물을 게시한 것은 자신의 주장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이 남성의 사진을 커버 사진 댓글에도 올리며 ”누구냐 넌, 누구냐^^”라는 글을 덧붙였다.

문제는 해당 중년남성이 이 지사가 아닌 현직 기자라는 점이다. 

경남지역 한 일간지 A기자는 자신의 페북을 통해 “아침에 눈 뜨자마자 메시지가 가득 들어와 있다. 김씨가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에 웬 남자 얼굴을 올렸는데, 그게 내 사진이라는 것이다”라며 “찾아보니 정말 그렇다. 2014년 1월 진주에서 사진작가가 찍어준 사진이고 내 페이스북에도 올린 사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냥 황당하고 어리둥절할 뿐 김씨 의도를 모르니 어떻게 대응할 방법도 없다. 명예훼손이나 초상권 침해도 아직은 아닌 것 같다”며 “과연 이게 정색을 하고 볼 일인지도 애매하다. 그저 장난 친 것 같기도 하고. 오히려 이걸로 기자들이 어떻게 기사를 쓰는지 관찰 중이다”라고 명확한 대응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