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3일 11시 40분 KST

'막말 논란' 조수애 아나운서가 입장을 밝혔다

'히든싱어5'에 출연해 모창 능력자를 향해 "노래를 못 했다"고 말했다.

JTBC

‘막말 논란’에 휩싸인 JTBC 조수애 아나운서가 입장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는 가수 바다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바다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3등으로 탈락했는데, 방송 후 화제가 된 것은 바다의 탈락 소식이 아니었다. 조수애의 ‘막말 논란’이었다.

2라운드 ‘너를 사랑해’ 무대가 끝난 뒤 조수애는 “3번이 바다가 아닌 것 같다. 노래를 못했다”고 말했다. 바다는 “제가 3번에 있었으면 정말 기분 나빴을 것 같다. 제가 3번에 있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3번에 있던 모창 능력자는 바다를 꺾고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을 거뒀다.

OSEN
조수애 아나운서.

이에 방송 후 조수애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막말 논란’이 이어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바다도 울컥한 것 같다, 모창 능력자는 일반인인데 ‘노래를 못했다’라는 표현은 상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조수애는 “뜻하지 않은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참가자를 감히 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더 조심스럽고 신중한 발언으로 방송에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