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3일 11시 32분 KST

헥스트라코인, 암호화폐인줄 알았더니…수백억대 ‘다단계 사기’

현재는 폐쇄된 유사 암호화폐 ’헥스트라코인’ 홈페이지 캡처

최소 300억원 이상의 ‘유사 암호화폐’ 피해가 발생해 일부 투자자들이 검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한겨레> 취재 결과, 지난해 10월 ‘화폐공개’(ICO)를 한 유사 암호화폐 ‘헥스트라코인’에 투자했다가 총 60억원가량의 피해를 입은 50여명이 지난달 30일 헥스트라코인 회사와 투자 모집책으로 의심되는 이들을 사기 및 유사수신 혐의 등으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유사 암호화폐’에 투자했다 돈을 잃은 이들이 집단소송에 나선 것은 30억달러 규모의 투자금을 모았다가 ‘다단계 사기’ 정황이 드러나 가격이 폭락했던 ‘비트 커넥트’ 이후 두 번째다. ‘암호화폐’ 광풍 속에서 성행했던 ‘묻지마 투자’의 부작용이 뒤늦게 나타난 것이기도 하다. 헥스트라코인은 지난해 10월부터 높은 이자와 원금을 보장하는 유망한 코인으로 국내에 소개되기 시작했다. 헥스트라코인을 발행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한 회사는 초기 구매자들에게 0.9달러의 저렴한 가격으로 코인을 공급하고, 코인 가격이 2018년 연말까지 150달러로 오를 것이라고 홍보했다. 국내에서도 1000여명 이상이 가입한 암호화폐 전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홍보가 이뤄졌다.

헥스트라코인의 가장 큰 특징은 ‘렌딩 코인’이라는 점이다. ‘렌딩 코인’은 투자자가 사들인 코인을 회사에 일정 기간 대여하면 그 기간에 따라 회사에서 투자자에게 이자를 주는 코인을 뜻한다. 이율은 파격적이었다. 헥스트라코인 쪽은 투자자들에게 원금 보장은 물론 최소 월 48%의 이자수익을 약속했다. 이자수익은 맡기는 액수가 커질수록 많았다. 100~1000달러를 맡긴 투자자에게는 대여 기간 239일에 월 48%의 이자를 약속했고, 1010~5000달러를 맡긴 투자자에게는 대여 기간 179일에 월 48% 이율에 하루마다 0.15% 이자를 추가로 주는 식이었다.

‘다단계 판매’ 방식도 활용됐다. 투자자들이 다른 투자자를 유치하면 단계별로 투자금의 0.2~8%에 이르는 ‘후원 보너스’를 줬다. 업계에서는 최소 수백억 원으로 예상되는 피해규모에 비해 고소인의 숫자가 적은 것도 투자자들이 ‘다단계의 고리’로 연결된 탓으로 보고 있다.

초기 투자자를 모집하는 ‘헥스트라코인’ 헥스트라코인 누리집 갈무리 (*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헥스트라코인의 ‘허상’이 드러나기까지는 6개월도 걸리지 않았다. 헥스트라코인 쪽은 지난 1월2일 해킹을 당했다며 사이트를 폐쇄했다. 열흘 뒤인 1월12일부터 거래가 재개됐지만 코인 가격은 폭락한 뒤였다. 이에 회사 쪽이 “지금 판매하는 보유자들은 후회할 것”이라는 공지를 내보냈지만, 이 역시 거짓이었다. 지난 3월 이후 헥스트라코인 가격은 0달러로 추락했다. 지금은 헥스트라코인 홈페이지에 접속조차 되지 않는다. 김형중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헥스트라코인이) 암호화폐라는 허울을 사용했을 뿐 전형적인 다단계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분석했다.

피해자들은 헥스트라코인 운영자가 누구인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 다만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서 이 코인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온 이른바 ‘암호화폐 전문가’들을 공범이라고 보고 고소했다. 투자자 ㄱ씨는 “헥스트라코인 투자를 권했던 ‘전문가’들은 온·오프라인에서 여전히 다른 코인 투자를 홍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피고소인 중 한 명인 ㄴ씨는 <한겨레>와 통화에서 “나도 피해자다. 지인에게 알려줬던 게 과장돼 모집책으로 오해받은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헥스트라코인은 총 3000만개 이상 유통됐다. 초기 가격인 0.9달러로 계산해도 최소 300억원 이상의 투자금 피해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