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12일 18시 01분 KST

"인종주의 반대한다"는 트럼프, 흑인 참모에겐 "하류 인생"

Carlos Barria /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백인우월주의 유혈사태 1주년을 맞아 ”모든 인종 차별주의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같은 날 자신이 과거 ‘니그로’라는 말을 자주 사용했다고 폭로한 전 백악관 흑인 참모를 향해서는 ”그는 하류인생이다”고 독설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1년 전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폭동은 무자비한 죽음과 분열을 낳았다”며 ”우리는 한 국가로 뭉쳐야만 한다”고 적었다. 이어 ”나는 모든 형태의 인종주의와 폭력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8월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는 백인우월주의를 주장하는 극우집회와 이에 반대하는 맞불집회가 열렸다. 당시 한 20대 백인 남성이 차량을 타고 반대집회 인파를 향해 돌진해 30대 여성 1명이 사망하는 등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샬러츠빌 사태 당시 극우집회와 맞불집회 양측을 모두 비판해다가, 인종차별을 조장한다는 역풍을 맞았었다.

지난해 샬러츠빌 백인우월주의 집회를 주도했던 인물이 오는 12일 백악관 인근에서 또다시 집회를 열기로 하면서 극우집회 관련 논란은 올해 다시 불거졌다.

그간의 비난을 의식해서인지 트럼프 대통령은 샬러츠빌 사태 1주년을 맞아 유색인종에 우호적인 발언도 했다. 그는 또 다른 트윗을 통해서는 ”흑인과 히스패닉의 실업률은 사상 최저”라며 ”나는 이것이 자랑스럽고, 모든 미국인을 위한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자신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저격한 전 백악관 참모를 향해서는 ”하류인생(Low life)”이라고 표현하는 등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

이날 뉴저지주의 본인 소유 골프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질문을 받자 ”하류인생. 그는 하류인생이다”라고 비난했다.

앞서 백악관 참모 출신이자 흑인인 오마로자 매니골트는 최근 발간한 자신의 자서전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에 진행한 NBC방송의 리얼리티쇼인 어프렌티스에서 ‘N 단어’(Nigger)를 자주 사용했다”며 그가 뿌리 깊은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차별적 표현을 사용한 모습을 담은 미방영분 촬영 테이프가 존재한다고 자서전을 통해 폭로했다. 매니골트는 흑인으로는 유일하게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당시 백악관에 합류했던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