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12일 16시 52분 KST

이방카 트럼프 "미국에 백인우월주의 위한 장소는 없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도 주목할만하다.

JIM WATSON via Getty Images

샬러츠빌 유혈사태 1주년을 맞아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백악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힌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큰 딸이자 보좌관인 이방카 트럼프가 11일(현지시간) 백인 우월주의를 비난하는 트윗을 남겼다.  

이방카는 “1년 전 샬러츠빌에서 우리는 증오, 인종차별, 편협함, 폭력의 추악한 모습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인들은 자유와 언론의 자유, 그리고 다양한 의견을 보호하는 나라에서 살 수 있는 축복이 내려졌다”면서 ”하지만 우리 위대한 나라에는 백인 우월주의, 인종주의, 신 나치주의를 위한 장소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지난해 8월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는 백인우월주의를 주장하는 극우집회와 이에 반대하는 맞불집회가 열렸다. 당시 한 20대 백인 남성이 차량을 타고 반대집회 인파를 향해 돌진해 30대 여성 1명이 사망하는 등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지난해 샬러츠빌 백인우월주의 집회를 주도했던 인물은 12일 백악관 인근에서 또다시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이방카는 또 ”증오, 인종주의, 폭력으로 서로를 무너뜨리는 것보다, 우리는 서로를 들어올리고, 우리 공동체를 강화시키고, 모든 미국인들이 그들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돕기 위해 노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날 1년전과는 다른 태도의 트윗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년 전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폭동은 무자비한 죽음과 분열을 낳았다”며 ”우리는 한 국가로 뭉쳐야만 한다”고 적었다. 이어 ”나는 모든 형태의 인종주의와 폭력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1년전 트럼프 대통령은 인종차별주의자들과 차별반대 주의자에 대해 ”매우 훌륭한 사람들이 양측에 있다”고 말했다. 인종주의를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일자 이틀 후 대통령은 ”인종주의는 악이며 그 이름으로 폭력을 일으키는 이는 범죄자이며 폭력배”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