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12일 14시 06분 KST

빈 비행기 훔쳐 조종하던 범인이 추락 전 남긴 말

the

시애틀의 공항에서 빈 비행기를 훔쳐 1시간 넘게 조종한 후 추락해 숨진 항공사 지상 직원이 사망하기 몇 분 전 관제탑에 ‘나는 그냥 망가진 남자’(just a broken man)이라고 자신에 대해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현지시간) 시애틀 타코마 공항 관계자들에 따르면, 호라이즌 에어 소속의 29살의 남성인 리처드 러셀은 이날 호라이즌 에어 소속의 Q400 터보프롭 한 대를 훔쳐 이륙한 뒤 90분 후 퓨젓사운드만에 위치한 케트런 섬에 추락했다. 승객들은 타고 있지 않았다.

공항 관제탑 직원들은 사망하기 몇 분 전 그가 자신을 ‘그냥 망가진 남자’라고 말하면서 자신의 행동에 사과하는 듯한 말을 남겼다고 전했다. 러셀은 호라이즌에서 2015년부터 2인1조가 되어 항공기를 견인하거나 화물을 내리고 싣는 일, 비행기 청소하는 일 등을 해왔다.

직원들은 조종사 면허증을 가지고 있지 않은 그가 어떻게 복잡한 항공기 조종을 할 수 있었는지 의아해했다. 카운티 경찰은 ”대부분의 테러리스트들은 (이 비행기처럼) 물위로 공중제비하듯 날지 않는다”며 ‘테러‘가 아닌 ‘자살’사건으로 보았다.

목격자들은 이 비행기가 물위에 가깝게 날았으며 에어쇼를 위해 연습하고 있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관제탑과의 교신에서 ”비행기를 돌려서 착륙해 땅에 있는 누구도 해치지 말자”는 관제사의 말에 러셀은 ”난 모르겠다. 그러고 싶지 않다. 나는 일이 이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었다”고 했다. 대화중 그는 ”올림픽(산맥)을 가서 보기 위해 비행기에 연료를 넣었다”고 말했다. 올림픽 산맥은 약 100마일(약160㎞) 떨어져 있었다.

그는 인근의 군사기지에 착륙하라는 말을 거부하면서 ”나에 대해 신경쓰는 사람이 많다. 내가 이런 일을 한 것을 듣고 그들이 실망할 거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들 각각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다. 내가 생각하기에 나는 그냥 망가진 남자, 몇 개 나사가 느슨한 사람인 것 같다. 지금까지는 정말 몰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