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2일 13시 23분 KST

김제동, KBS 시사토크쇼 MC 확정..노조 반발

osen

KBS 공영노조 측의 강한 반발을 일으켰던 KBS 1TV 시사토크쇼 측이 예정대로 김제동을 진행자로 선택했다. 

KBS는 11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9월 KBS 1TV에서 론칭하는 새 시사프로그램의 진행자로 방송인 김제동이 낙점됐다”며 ”김제동과 한 식구가 됐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론칭 소식과 함께 김제동이 진행을 맡는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공영노조 측은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좌편향 인사들이 KBS의 주요 시사프로그램을 도맡아 방송하더니 이번에는 뉴스앵커에 방송인 김제동 씨를 기용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KBS 측은 이 프로그램이 뉴스가 아닌 시사토크쇼이며, 김제동은 뉴스앵커가 아닌 MC 역할로 출연 제안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영노조 측은 “PD들은 뉴스가 아닌 시사 프로그램이라고 주장한다지만, 기자들은 뉴스라고 판단하는 것 같다”며 ”김제동 씨의 앵커 발탁을 문제 삼기보다는, 기자들이 해온 뉴스영역을 PD들이 침범한다는 데에 대한 경계심인 듯하다”고 말했다.

또한 ”제작주체 영역침범의 문제가 아니라, 공정성과 객관성, 균형성의 문제, 또 편파성의 문제”가 우려된다고도 했다. 과거 노무현 정권시절 KBS에서 ‘시사 투나잇’ 이라는 타이틀로 PD들이 뉴스프로그램을 제작한 적이 있는데, 당시 방송 내용보다는 잦은 편파 시비가 있었다는 것.

OSEN

이에 공영노조는 ”또 다시 KBS가 그때의 편파성 논란으로 빠져들지 모른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뉴스가 아닌 특정 진영 위주의 편파적 뉴스 프로그램을 만들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나온다는 설명이다. 현재 KBS의 편파, 왜곡 시비로 시청자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는다고 밝힌 공영노조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PD 역시 과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고 주장하며 “KBS가 뉴스도 개그와 코미디 같이 한다는 조롱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KBS 측은 ”‘오늘밤 김제동’은 과거의 엄숙하고, 어려운 정통 시사프로그램의 틀을 벗고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오늘의 이슈를 쉽고 재밌게 풀어나가는 색다른 포맷의 시사토크쇼”라고 설명했다.

연출을 맡은 이지운 PD는 ”다년간 토크 콘서트와 강연 무대를 오가며 관객들과 소통해온 공감형 MC 김제동이 선보일 새로운 시사토크를 기대해달라”고 전하며 김제동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김제동의 사사프로그램 MC 발탁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들도 극과 극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김제동의 다양한 활동을 반기는 이가 있는 반면, 공영 노조와 같은 이유로 우려를 표하는 이들도 적지 않은 상황.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9월 10일 첫 방송에서 제작진과 김제동이 부정적인 여론을 뒤집고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시사프로그램을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