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1일 16시 22분 KST

장천 변호사가 '성폭행 변호사' 루머에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저 양아치 아닙니다."

OSEN

변호사 장천이 ‘성폭행 변호사’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0일 장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디스패치 기사의 한 부분을 캡처한 사진을 게시했다. 이 기사는 ‘TV출연 유명 변호사, 로펌 야유회서 동료 직원 성폭행’이라는 제목이다.

장천은 사진과 함께 “TV 출연한 유명 변호사 J모씨가 직원을 성폭행했다는 기사가 나왔는데, 그게 저라는 분들이 많다. 절대 아니다”라며 “저 양아치 아니다. 계속해서 허위사실 게재하시는 분들 법적으로 강력대응하겠다”는 글을 남겼다.

또 “저라고 말하시는 분들, 이 시간 이후부터는 저한테 고소장 받으실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장천은 지난해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