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8월 10일 20시 06분 KST

제14호 태풍 ‘야기’는 어디로 향할까?

세 가지 예상 경로

제14호 태풍 ‘야기’는 12~14일 서해안으로 북상해 요동반도에 상륙한 뒤 북한-중국 국경을 따라 이동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됐다. 이 경우 제주와 남·서해안, 중북부지역에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려 폭염이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0일 “태풍 ‘야기’는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5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 속도로 북상중이다. 태풍은 서쪽으로 확장하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진해 중국 동쪽 해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야기’는 현재 중심기압 994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19m, 강도 약의 소형 태풍으로 북상하는 진로의 주변 기상 환경을 고려할 때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기 어렵다. 하지만 일본 오키나와 부근을 지난 뒤 12일께부터는 현재보다 다소 강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과 태풍의 북상 속도에 따라 태풍이 한반도에 접근한 뒤에는 이동 경로가 매우 유동적일 것으로 보여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가장 가능성을 높게 보는 진로는 태풍이 서해상을 지나 요동반도에 상륙한 뒤 북한과 중국 국경을 따라 진행하는 것이다. 이 경우 우리나라는 12~14일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태풍의 크기가 작고 강해지지 못할 경우 태풍에서 나오는 수증기 유입이 적어 폭염을 누그러뜨리기에 역부족일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이 10일 오후 4시께 예상한 제14호 태풍 ‘야기’ 이동 경로

 

북태평양고기압이 더욱 강화돼 태풍이 중국 쪽으로 붙어 산둥반도 남쪽 해안을 따라 북상해 중국 상하이 북쪽으로 상륙할 경우 한반도에 수증기가 거의 공급되지 않고 일부 따뜻한 공기만 끌어올려 14일 이후에도 폭염이 계속될 수 있다.

만약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소 약해져 태풍의 방향이 한반도 쪽으로 꺾이면서 서해안을 지나 북한 중부지방을 통과할 경우에는 태풍 오른쪽 반경에 놓이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려 폭염은 해소되겠지만 태풍 피해를 대비해야 한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11일 오후에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부터 바람이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 12~14일에는 남해상과 제주도 전해상, 서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아져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은 이날 “주말인 11일과 휴일인 12일에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고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대기불안정에 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낮 최고기온 35도 안팎의 폭염도 지속되겠다”고 밝혔다. 11일 예상 강수량은 호남 내륙, 경남 서부 내륙 5~40㎜, 경북 동해안 5㎜ 안팎이다.

한편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홍콩 기상청 등은 9일 우리나라 중북부 지역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했던 태풍 ‘야기’의 예상 진로를 10일 북한 중부지방을 통과하는 것으로 다소 수정했다. 이는 우리나라 기상청이 1순위로 꼽고 있는 시나리오(요동반도 상륙)보다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는 예상 이동경로여서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