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0일 09시 30분 KST

특검 나오던 김경수 도지사가 한 50대 남성에게 가격당했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뉴스1

8월 10일 오전 5시 20분경.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와 관련해 두 번째 특검 조사를 받고 나왔다. 이때 귀가하던 김 지사는 누군가로부터 뒤통수를 한 차례 가격당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된 이는 50대 남성 천모씨다. 그는 최근 특검 사무실 앞에서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한 보수 단체의 집회를 생중계한 유튜버로 알려졌다.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검거된 천씨는 몸이 아프다고 호소했고, 현재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경찰은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조사한다고 밝혔다.

한편 바로 전날에도 특검 사무실 앞에서 또 다른 이들의 폭력사건이 발생했다. ‘뉴스1’에 따르면 8월 9일 특검 앞에서 대기하던 보수단체 회원 A씨는 김경수 도지사의 지지자인 B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가지고 있던 태극기 봉으로 B씨의 복부를 찌르는 등 폭행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바로 A씨를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재 조사를 받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