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9일 10시 00분 KST

경찰이 체포영장을 받아 워마드 운영자를 추적 중이다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다."

Yooninkyung/huffpostkorea

경찰이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워마드’ 운영자를 추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워마드 운영자에게는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가 적용됐다.

8일 SBS는 ”‘현재 외국에 거주하고 있는 워마드 운영자의 신원을 알아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복수의 경찰 관계자가 확인했다”며 ”운영자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워마드의 서버가 있는 미국 당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범죄인 인도 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하고 있다”고 단독보도했다.

한겨레도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지난해 2월께 남자 목욕탕 불법촬영 사진 유포 사건을 수사하던 중에 ‘워마드’ 운영자의 신원을 확인해 지난 5월 체포영장을 발부 받았다”고 보도했다.

홍대 남성 누드모델의 사진이 유출되고 남자 목욕탕 불법촬영 사진 등이 올라온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대해선 부산지방경찰청 뿐 아니라 전국에서 동시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

체포영장 소식이 알려지자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편파수사 하지 마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하루 만에 4만여명이 동참했다.

청원인은 ”일간베스트, 오유, 디씨 등 수많은 남초 커뮤니티에서 음란물 유포를 하고 있으며 운영자는 이를 방조하고, 동참하고 있다. 또한 남초 커뮤니티가 워마드보다 더 심각한 수위를 자랑하고 있는데 이는 한번도 문제 삼은 적이 없다. 편파수사를 하지 말라고 했더니 편파수사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이 편파수사가 아니고 여성혐오가 아니라면 무엇으로 표현할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트위터에서는 ‘#내가_워마드운영자다‘, ‘#내가_워마드다’ 해시태그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찰은 ”일베의 경우 서버가 국내에 있고 운영자도 수사에 협조적이지만 워마드의 경우 서버가 미국에 있고 운영자도 경찰의 협조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