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08일 16시 49분 KST

인류가 지구 자원을 너무 빠른 속도로 고갈시키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구 용량 초과의 날

8월 1일은 2018년 지구 용량 초과의 날이었다.

8월 1일은 2018년 지구 용량 초과의 날이었다. 이는 지구가 1년 동안에 재생시킬 수 있는 만큼의 천연자원을 다 써버린 시점을 의미한다.

인류의 세계 자원 사용을 계산하는 국제 비영리단체 글로벌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에 따르면 2018년의 첫 7개월 동안 인류는 식량, 의복, 자동차 연료 등의 생산을 위해 물, 면과 같은 섬유 등 한 해치의 천연자원을 고갈시켰다.

인류의 자원 소비 속도가 지구의 재생 속도를 넘어선 1970년대 이후, 올해는 지구 용량 초과의 날이 가장 빨리 찾아온 해가 되었다.

GLOBAL FOOTPRINT NETWORK NATIONAL FOOTPRINT ACCOUNTS 2018

“현재 우리는 지구의 미래자원을 끌어다 현재의 경제를 가동시킴으로서 생태적 빚을 지며 살아갈 수 있다. 지금은 이럴 수 있지만, 빚더미가 쌓여갈수록 결국엔 다 무너져내릴 수밖에 없다.” 글로벌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의 CEO 마티스 바커나겔이 허프포스트에 전했다.

바커나겔은 인류가 용량 초과에서 벗어날 거라 확신한다고 한다. “문제는 우리가 계획적으로 벗어나느냐 재앙에 의해 벗어나느냐다.”

걷잡을 수 없는 삼림 파괴, 심각한 민물 부족, 어업 붕괴와 엄청난 종다양성 상실을 통해 인류의 자원 과용의 영향을 지금도 느낄 수 있다.

환경 캠페인 단체 ‘The Story of Stuff’의 마이클 오히니는 여기엔 인적 대가도 따른다고 말한다.

“지구의 지속가능 능력과 조화를 이루고 살지 않으면 사람들이 다치게 된다. 가난한 사람들이 주로 피해를 입는 지역에서 생태계가 붕괴하고 있다. 남반구 사람들이 피해를 본다.”

지구 전체가 기후 변화의 영향을 받지만, 최빈국의 타격이 가장 크다는 연구가 있다.

그러나 생태적 빚을 가장 많이 만드는 국가들은 가장 부유한 국가들이다. 글로벌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에 따르면 전세계 인구가 현재의 미국인들처럼 살 경우, 소비 수준 유지를 위해서는 지구 5개가 필요하다. 반면 전세계 인구가 인도처럼 살았다면 지구가 0.7개만 있어도 매년 필요한 자원 수요에 맞출 수 있다.

세계적으로 우리는 지구의 생태계의 재생 속도보다 1.7배 빠른 속도로 자연을 사용하고 있다. 즉 지구 1.7개분의 자원을 소모하고 있다는 뜻이다.

GLOBAL FOOTPRINT NETWORK NATIONAL FOOTPRINT ACCOUNTS 2018

글로벌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는 생태적 용량 초과를 줄일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차량 사용을 절반으로 줄이기, 식단을 간소화하기(예를 들어 육식을 줄이는 등), 밀집도가 높고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도시 디자인 도입하기 등이다.

“이것은 소비자 개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체계 전체에 걸친 문제다. 자원을 잡아먹고, 이 자원을 사용해 제품을 만들고, 오래가지 않는 제품을 뱉어내고, 사람들이 쓰다버릴 물건을 만든다. 병에 든 물을 생각해 보라. 25년 전에는 플라스틱 병에 든 물이 없었어도 다들 잘 살았다.” 오히니의 말이다.

기업들은 우리에겐 병에 든 물 같은 것이 필요하다고 믿게 만들었고, 국가들은 천연 자원 보호에 있어 점점 더 큰 실패를 거듭해왔다고 오히니는 말한다.

화석 연료를 사용하고 걷잡을 수 없는 자원 소비에 의존하는 ‘공룡 경제’에서 지속가능한 소재를 사용하고 재생가능 에너지를 사용하는 경제로 이행하는 것이 궁극적 해결책이라 한다.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