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7일 09시 37분 KST

일반인 남편의 외모를 지적하는 댓글을 본 한고은의 반응

'2인 3그릇'을 먹으면서도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도 말했다.

‘동상이몽’에 새롭게 합류한 한고은이 방송 최초로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6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에서 한고은과 남편 신영수의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특히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한고은의 다양한 면모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뉴스1

한고은의 남편 신영수는 ‘동상이몽’에 살짝 나온 자신의 외모에 달린 악플에 오히려 아내가 즐거워했다며 웃음을 줄 수 있어서 출연했다고 밝혔다. 한고은도 배우 이면에 인간 한고은을 보여주고 싶다며 예쁘게 봐달라고 웃으며 말했다.

방송에 등장한 한고은과 신영수 부부는 아침부터 사랑이 가득했다. 한고은은 직장인 남편을 위해 아침 6시에 일어나 능숙한 솜씨로 아침을 차렸다. 한고은은 ”직장인의 삶이라는 걸 잘 몰랐다. 같이 겪어보고 살아보니 존경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신영수는 한고은의 성격을 묻는 말에 따로 얘기하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아내는 불같다. 화끈하다. 뒤끝도 없다. 저에게 때로는 엄하게 하지만 좋은 사람이다. 그래서 잘 적응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한고은이 외출 준비를 시작하자 출연자들은 순식간에 화장을 끝내는 한고은에게 깜짝 놀랐다. 밖으로 나온 한고은을 본 출연자들은 ”화보를 찍는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한고은이 향한 곳은 남편 회사 근처였다. 남편을 만난 한고은은 함께 점심을 먹기로 한 것. 국숫집에 간 한고은은 거침없이 국수를 먹기 시작했다. 화면을 보던 노사연도 ”어머. 너무 잘 먹어”라고 하며 놀랐다.

비빔 국수에 잔치 국수까지 먹은 한고은은 “2주 전부터 비빔국수가 너무 먹고 싶었다”라고 만족하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남편은 ”원래 네 다섯 개 시켰는데 오늘은 많이 줄었네”라고 장난쳤고 이어 ”살 빠지겠어”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한고은의 먹성에 놀란 출연자들은 원래 먹는 걸 좋아하는지 물었고 한고은은 ”금요일, 토요일, 일요일 오후까지는 먹고 싶은 걸 먹는다. 다른 날은 칼로리 계산 하면서 식단 조절을 한다”라고 대답했다. 이어진 화면에서 한고은은 ”여기 동치미 국수도 맛있는데”라고 하며 일어나자마자 ”저녁은 뭘 먹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