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6일 12시 14분 KST

'갑질 논란' 민주당 전근향 부산 동구의원이 제명됐다

아들을 잃은 경비원을 향해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이 경비원에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을 제명했다.

5일 윤리심판원은 ”지난 7월 14일 동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불의의 사고에 대해 전 의원이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발언과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라며 ”심판위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앞서 지난달 14일, 부산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한 운전자의 승용차가 아파트 정문 경비실 방향으로 돌진해 20대 경비원 A씨를 들이받았다. A씨는 아버지와 같은 아파트에서 근무하는 청년 경비원이었는데, 사고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 직후 입주민 대표였던 전 의원은 A씨와 그의 아버지가 같은 사업장에서 근무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경비용역업체에 연락해 ”아버지와 아들이 어떻게 한 조에서 일할 수 있느냐. 아버지를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 조치하라”고 요구해 논란이 됐다. 이후 지역주민들과 당원들은 전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을 제출했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아들의 사고를 목격한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해 다른 곳에서 근무하는 것을 제안하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윤리심판원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있는 공당 소속의 지방의원이 이같이 참담한 일에 연루된 데 대해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