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6일 09시 25분 KST

에일리가 "49~50kg였을 때 가장 우울했다"며 한 말들 (영상)

눈물을 펑펑 흘리며 '다이어트 성공'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가수 에일리는 한때 몸무게를 49~50kg까지 감량한 적이 있다. 놀랍게도 하루 500칼로리만 섭취하고, 격렬한 운동을 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하지만 에일리는 가장 날씬했을 당시를 ‘가장 우울했던 시기’라고 말한다.

에일리는 5일 JTBC ‘히든싱어5’에 나와 다이어트 성공 당시 겉보기로는 사회가 원하는 마른 몸매를 유지했으나 정작 노래는 잘 나오지 않았다고 전한다. ”마른 몸으로 노래는 하지만, (실력의) 100%를 보여주지 못한다는 자괴감 때문에 제일 우울했던 시기”였다는 것이다.

‘노래하는 가수’임에도, 노래 실력이 제대로 발휘되지 못할 정도로 체중 감량을 해야 한다는 현실이 ”너무 슬펐다”는 에일리는 이제 ”내가 행복하고, 내가 내 노래에 만족하는 게 (마른 몸보다) 더 중요한 것 같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