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8월 05일 15시 22분 KST

북한 옥류관 기술책임자가 직접 밝힌 '평양냉면 먹는 방법'

간장, 식초는 필수.

KOREA SUMMIT PRESS POOL via Getty Images

평양냉면의 ‘원조’로 꼽히는 북한 옥류관의 기사장(기술 책임자)에 따르면, 북쪽의 평양냉면 먹는 법은 남쪽의 그것과 많이 다른 것 같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신보‘는 4일 라숙경 옥류관 기사장과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라 기사장은 옥류관 평양냉면의 ‘비법’, 평양냉면 먹는 법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그가 ”평양랭면은 먹는 방법도 알아야 맛있게 먹을수 있다”며 밝힌 평양냉면 먹는 법은 다음과 같다.

″메밀국수를 먹을 때 식초를 국수발에 친 다음 육수에 말아먹어야 제맛이 나며 랭면에 양념장을 치면 마늘과 파냄새밖에 나지 않으므로 간장과 식초만을 쳐야 한다.” (통일신보 8월4일)

통일신보

 

라 기사장은 옥류관 평양냉면 맛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는 이렇게 답했다.

″우리 옥류관의 평양랭면이 소문이 나게 된것은 평양랭면의 고유한 특성을 잘 살려나가기때문이라고 본다.

무엇보다 국수원료가 좋아야 한다. 평양랭면은 순 메밀가루로 만들어야 구수하고 제맛이 난다. 그래서 평양순면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우리 옥류관에서는 순 메밀로 국수를 만든다. 이렇게 만든 메밀국수오리는 지나치게 질기지 않고 먹기에 맞춤한 데다가 메밀에서 나는 고유한맛은 사람들의 입맛을 돋구어준다.

우리 옥류관의 육수는 시원하고 독특하다. 육수를 끓였다 인차 식히면 맛이 푹 떨어진다. 그래서 우리는 서서히 식혀가지고 차게 하여 그 물에 국수를 말아주고있다. 우리 옥류관의 육수를 맛본 사람들은 다른데서 만드는것보다 구수하면서도 특색있다고 한결같이 말하고있다.” (통일신보 8월4일)

NurPhoto via Getty Images

 

라 기사장은 남북정상회담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이 소개된 것을 언급하며 ”그때부터 옥류관의 평양랭면 인기는 더욱 높아졌다”고 소개했다. 

기자가 ”그때 평양랭면을 맛보려고 서울시내의 식당들에는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기도 했다”며 맞장구를 치자 라 기사장은 이렇게 말했다.

″북남관계가 줄기차게 발전하여 남녘동포들이 너도나도 풍치좋은 이곳 옥류관에 와서 대동강의 경치를 부감하며 평양랭면을 마음껏 들게 될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남녘동포들에게 말해주고 싶다. 여기 옥류관에 와서 평양랭면을 마음껏 들라고, 시원한 평양랭면이 당신들을 기다리고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