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5일 12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05일 12시 17분 KST

CU와 GS25가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도시락 용기를 도입한다

바람직한 변화다.

CU

국내 편의점 업계 1・2위인 CU와 GS25가 ‘친환경 플라스틱’ 도시락 용기를 도입하기로 했다.

CU는 8일부터 코코넛 껍질을 활용한 바이오매스 소재로 제작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도시락 용기를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40% 가량 줄였고, 자연분해가 쉽다는 게 CU의 설명이다.

CU는 내년 상반기부터 별도의 플라스틱 뚜껑이 필요 없는 포장 기법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도시락 용기 뚜껑으로 쓰이는 플라스틱의 사용을 상당히 줄일 수 있게 된다.

GS25를 운영중인 GS리테일도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도시락 용기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GS25는 BIO-PP(바이오PP)로 제작한 친환경 용기를 사용할 계획이며 기존 플라스틱 함량을 40%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이 친환경 용기는 기존 용기보다 두 배가량 더 빨리 분해되고, 소각을 하더라도 유해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고 GS리테일은 설명했다.

GS25는 14일 출시 예정인 ‘유어스사천식돼지볶음도시락’에 바이오PP로 제작한 친환경 용기를 사용한 후, 이번달까지 총 3개 제품에 친환경 용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GS25는 이어 연말까지 기존 도시락 제품의 50%를 친환경 용기로 교체하고, 내년까지 모든 도시락 용기를 친환경 용기로 교체할 계획이다.

송재국 BGF리테일 상품본부장은 ”환경은 미래세대에게 빌려 사용한다는 말이 있듯이 환경 보전은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BGF리테일은 친환경 경영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민 GS리테일 간편식품부문장은 “GS25의 최고 인기 상품 중 하나인 도시락 용기를 친환경으로 교체해 환경 사랑에 앞장 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환경 사랑에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 고민하고 실천해 나가는 GS25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