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04일 11시 06분 KST

스타벅스가 MS와 손을 잡고 비트코인에 뛰어든다는 엄청난 뉴스가 나왔다

비트코인 다시 상승?

VCG via Getty Images

세계 최대의 커피체인인 스타벅스가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든다는 뉴스가 나왔다. 말단 소비자가 비트코인을 활용할 수 있는 거대한 시장이 생긴 격이다.

CNBC는 3일(현지시간) 스타벅스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인 ICE(Intercontinental Exchange), 세게 최대 급의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을 잡고 비트코인 거래소를 운영키로 해 비트코인 사용처가 급격하게 늘 것이라고 보도했다.

ICE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스타벅스 등과 손잡고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크트(Bakkt)’를 설립하며, 바크트는 비트코인을 달러 등 법정화폐로 교환해주는 역할을 한다. 오는 11월 거래소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스타벅스의 참여는 매우 중요하다. 현재 비트코인을 받아주는 소매업체는 드물다. 만약 스타벅스가 비트코인을 받아준다면 비트코인의 쓰임새는 비약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비트코인 대중화에 신기원이 될 것이다.

스타벅스가 비트코인을 받아주면 비트코인의 사용처는 급격히 증가할 것이며, 이는 또한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지금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받는 곳은 있지만 스타벅스처럼 대중적인 소매업체는 아직 비트코인 결제를 하지 않고 있다.

 

News1

CNBC 등 미국의 주요 매체가 이 같은 보도를 하자 스타벅스는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맞지만 스타벅스 매장에서 비트코인을 직접 받지는 않는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스타벅스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스타벅스는 바크트를 이용,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전환한 뒤 법정화폐로 음료의 값을 지불토록 할 것”이라며 “미안하지만 비트코인으로 직접 결제를 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CNBC는 스타벅스의 이같은 해명에도 스타벅스가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사실이며, 이는 암호화폐 시장에 엄청난 호재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